[2014.08.30] 광화문 광장에서

홈지기 | 2014.09.01 12:14 | 조회 2261
광화문 광장에서

 

 

도종환

 

고통은 끝나지 않았는데 여름은 가고 있다
아픔은 아직도 살 위에 촛불심지처럼 타는데
꽃은 보이지 않는지 오래되었다
사십육일만에 단식을 접으며 유민이 아빠 김영오씨가
미음 한 숟갈을 뜨는데
미음보다 맑은 눈물 한 방울이 고이더라고...
간장빛으로 졸아든 얼굴 푸스스한 목청으로 말하는데
한 숟갈의 처절함
한 숟갈의 절박함 앞에서
할 말을 잃고 서 있는데
한 숟갈의 눈물겨움을 조롱하고 야유하고 음해하는
이 비정한 세상에 희망은 있는 것일까
스스로를 벼랑으로 몰아세운 고독한 싸움의 끝에서
그가 숟갈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을 때
미음보다 묽은 눈물 한 방울이 내 얼굴을 올려다보며
이 나라가 아직도 희망이 있는 나라일까 묻는데
한없이 부끄러워지면서
무능하기 짝이 없는 생을 내팽개치고 싶어지면서
넉 달을 못 넘기는 우리의 연민
빠르게 증발해 버린 우리의 눈물
우리의 가벼움을 생각한다
그 많던 반성들은 어디로 갔는가
가슴을 때리던 그 많은 파도소리
그 많은 진단과 분석
나라를 개조하자던 다짐들은 어디로 가고
자식 잃은 이 몇이서 십자가를 지고 이천 리를 걷게 하는가
팽목항으로 달려가던 그 많은 발길들은 어디로 흩어지고
증오와 불신과 비어들만 거리마다 넘치는가
맘몬의 신을 섬기다 아이들을 죽인 우매함으로
다시 돌아가자는 목소리
사월 십육일 이전의 세상으로 다시
물길을 돌리려는 자들의 계산된 몸짓만 난무하는가
이런 어이없는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는 나라를
만들자는 게 과도한 요구일까
내가 이렇게 통곡해야 하는 이유를 밝혀달라는 것이
슬픔의 진상을 규명하고
분노의 원인을 찾아달라는 것이
그렇게 무리한 요구일까
나라는 반동강이 나고
희망은 갈기갈기 찢어지고
미안하고 미안하여 고개를 들 수 없는데
어젯밤엔 광화문 돌바닥에 누워 어지러운 한뎃잠을 자고
하늘을 올려다보고 땅을 굽어보며
다시 초췌한 눈동자로 확인한다
여기는 수도 서울의 한복판이 아니라
고통의 한복판이라고
이곳은 아직도 더 걸어올라가야 할 슬픔의 계단이라고
성찰과 회한과 약속의 광장이라고
아직 아무 것도 끝나지 않았다고
이렇게 모여 몸부림치는 동안만 희망이라고
꺼질듯 꺼질듯 여기서 몸을 태우는 동안만 희망이라고
정갈한 눈물 아니면 희망은 없다고
정직한 분노 아니면 희망은 없다고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개(1/1페이지)
의정일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2014.08.30] 광화문 광장에서 홈지기 2262 2014.09.01 12:14
15 [2014.05.22] 깊은 슬픔 관리자 1623 2014.05.22 17:22
14 [2012.12.25] 성탄절 소회 도종환 2772 2012.12.26 10:35
13 [2012.12.17] 그대를 믿습니다. 도종환 2091 2012.12.17 13:18
12 [2012.12.13] 간절한 마음 도종환 2001 2012.12.13 11:49
11 [2012.12.06]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도종환 2304 2012.12.07 09:33
10 [2012.11.19] 문화강국구현 사진 첨부파일 홈지기 2163 2012.11.19 18:52
9 [2012.11.14] 정순철 노래비 제막식 사진 첨부파일 홈지기 2671 2012.11.19 18:50
8 [2012.11.04] 파도 홈지기 1926 2012.11.04 21:11
7 [2012.10.22] 소금 홈지기 2040 2012.10.22 13:37
6 [2012.10.21] 사유(四維) 홈지기 2069 2012.10.21 22:07
5 [2012.10.12] 어떤 꽃밭 홈지기 13025 2012.10.15 10:52
4 [2012.10.03] 순수의 힘 도종환 2146 2012.10.14 18:00
3 [2012.09.18] 혁명은 보듬는 것 도종환 2147 2012.10.14 17:58
2 [2012.09.14] 걷는 설명회 사진 첨부파일 도종환 2808 2012.09.18 18:24
1 [2012.07.11] 며칠째 하늘이 흐립니다. 도종환 2708 2012.08.16 19:54